2017년 4월 18일 화요일

Technical Debt as a Core Software Engineering Practice

참석자
Ipek Ozkaya - At the SEI she is the deputy lead for the Architecture Practices initiative.
요약
---
기술 채무 (Technical Debt):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초기에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일이 반복 주기에서는 문제점으로 나타나고, 이러한 문제점이 다른 수정사항이나 또 다른 문제를 나타낼 수 있어 원금에 이자까지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는 개념
---

이번 이야기는 기술 부채와 소프트웨어에서의 의미에 관한 것입니다. 수년에 걸쳐서 우리는 레거시 현대화, 애자일 적용, 아키텍처가 충분히 많은지, 어떤 것을 바꿔야 기술이 바뀌는지 문제를 겪은 많은 고객과 함께 했습니다.
다양한 고객과 다양한 문제에 걸쳐 한 가지 사실은 있습니다. 실제로 시스템에 남는 것을 표현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정말로 레거시를 업그레이드 해야 합니까? 정말로 아키텍처를 다시 만들어야 합니까? 그리고 어떻게 트레이드-오프를 결정해야 합니까? 결국 마지막에는 비즈니스 결정만 아니라 디자인 결정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일단 비용 측면을 고려하면서 트레이드-오프를 이야기하면 계속 반복될 겁니다. 그것은 커뮤니케이션 메커니즘뿐만 아니라 연관된 여러 연구 과제에서 기술적 부채를 찾는 시작입니다. 이것이 프로젝트의 착수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