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7일 화요일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소프트웨어의 역할

최근에 열린 CES 2017에도 인공지능이 최고의 화두다. 많은 나라에서 인공지능이 적용된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음성인식, 로봇 등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중에서도 일상생활에 가장 근접해서 적용되는 분야는 자동차 분야인데 자율주행 관련해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최근의 조사에 따르면 자동차 업계에서 2020년에 완전한 자율주행 자동차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회에서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기술에 대해 현대파워텍 이윤희 팀장과 단국대학교 김규억 박사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다.

Q: 안녕하세요. 인공지능이 자동차에 적용되면서 자율주행이라는 말로 바뀌는 것 같습니다. 자율주행 자동차에 대해 먼저 간단히 정리해주시죠.

인공지능이 한 분야에 적용되면 거기에 맞는 용어가 생겨나는 것 같습니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드라이버가 차량을 조작하지 않아도 자동차 스스로 주행하는 것을 말합니다. 자동차가 스스로 동작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하드웨어도 있어야 하지만 외부 정보를 받아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도 중요합니다. 엄밀히 말하면 최근에 이슈로 부각되는 알파고처럼 스스로 학습해서 주행하는 기술이 진화하는 것은 아닙니다. 자동차가 주어진 정보나 기준에 따라 스스로 판단해서 주행하는 것이죠.

Q: 드라이버가 배제된 상태에서 자동차가 움직인다라는 것으로 범위를 정할 수 있겠네요. 최근에 출시되는 자동차를 보면 크루즈 컨트롤 기능이 대부분 장착되는데 이 것도 자율주행의 일종인가요?

일찍부터 자율주행을 연구한 구글의 경우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만들어 실제 도로를 주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율주행에 대한 수준에 대해 구체적인 기준이 정의되었는데요.

<그림1> 자율주행의 레벨(Levels of driving automation)

출처: Tongji University

그림1에서 보는 것처럼 5단계나 다른 기준에서는 4단계로 정의됩니다. 0과 1단계는 드라이버가 직접 운전하는 단계고, 2단계는 단위 기능이 자동화로 바뀐 것입니다. 3단계는 테슬라의 오토 파일럿 기능처럼 기존의 단위 자율주행 기술들이 통합된 단계로 보는데 드라이버의 시선은 계속 전방을 주시하지만 운전대와 페달은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단계입니다. 크루즈 기능도 이 레벨에 넣을 수 있습니다. 4단계는 자동차가 교통신호와 도로 상태에 따라 스스로 자율주행을 하는 단계인데 드라이버는 운전 외에 독서나 휴식을 취할 수 있고 특정 상황에서 드라이버 개입이 필요한 제한적 자율주행 단계입니다. 마지막으로 5단계는 말 그대로 자동차가 스스로 알아서 운전하는 자율주행 상태를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