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21일 화요일

4D 업종이 되어가는 소프트웨어 개발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수요와 공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갔고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희망했다. 하지만 새로 유입되는 상당수의 개발자가 소프트웨어 업종 자체를 포기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의 수도 예전만 못하다. 기존의 3D 업종에서 꿈이 없다(Dreamless)는 의미가 포함된 4D 업종으로 분류되고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해 고려대학교 이영환 박사, 신명소프트 박승식 대표를 만나 살펴보기로 한다.

Q: 안녕하세요. 이번 주제는 다소 비관적인 주제가 될 것도 같습니다만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 이상은 고민하는 문제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소프트웨어 하나 잘 만들어서 대박이 나고 전세계 사람들이 주목하는 그런 시대가 있었죠. ‘90년대에 들어서면서 우후죽순처럼 생기던 전자계산학과, 컴퓨터공학과에 지원자가 한없이 넘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인기가 많았다는 것이죠. 어떻게 보면 지금도 소프트웨어에 대한 인식은 아주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생각이 회의적이라는 것이 문제죠.
냉정하게 컴퓨터나 소프트웨어 업의 인기가 올라갔던 이유는 XT, AT, 386이라 불리던 인텔의 80시리즈가 나오면서부터 였습니다. 컴퓨터 전공의 학생들조차 학교에서 쉽게 다루지 못했던 컴퓨터가 가정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던 것이죠. 486, 586 컴퓨터를 거쳐 현재의 i5, i7 등의 CPU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점은 컴퓨터나 소프트웨어 개발의 인기는 식지 않았는데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인기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입니다. 더 세부적으로 말하면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인식은 점점 회의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이죠.


Q: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인기는 그대로인데 왜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개발자들의 인식은 점점 회의적으로 바뀐다는 것이네요. 실제로 우리나라 개발 업체에서도 개발자 문화 바꾸기나 개발자 기 살리기와 같은 운동이 펼쳐지기도 합니다.

최근에 애자일 문화가 보급되면서 다소 활기를 띄는 것은 사실이지만 한계를 느끼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보고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아마도 소프트웨어 개발이 가지고 있는 특성과 회사라는 조직이 운영되는 방식과 차이를 보이고 더 깊은 이유는 갑을 관계로 형성된 계약 관계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전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