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월 17일 금요일

SI와 애자일에서 요구사항 수집

SI와 애자일에서 가장 크게 차이가 있는 부분이다. SI는 고객이 요청하는 요구사항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요구사항 정의에 신중을 기하고 고객이 요구하는 것 외에는 개발에 반영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요구사항이 한번 정해지면 프로젝트 종료할 때까지 번복하기가 매우 어렵고 고객과 협의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애자일은 커뮤니케이션을 기본으로 한다. 요구사항을 수집하기는 하지만 사용자 스토리 단위로 요구사항을 정리하기 때문에 고객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찾아내어 함께 정의할 수 있다. 그리고 프로젝트 중간에도 요구사항이 맞지 않으면 빠르게 변경하여 대응한다.
애자일에서는 요구사항을 사용자 스토리 단위로 정의하여 필요한 기능들을 정의하게 된다. 하나의 스토리에 필요한 기능이 정의되고, 기능이 모두 개발되면 한 개의 사용자 스토리가 완성이 되는 것이다(그림2). 사용자 스토리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기 위해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이라는 활동을 따로 하는 경우가 일반적이고, 이렇게 정리된 사용자 스토리를 개발 일정에 맞춰 프로젝트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그림2> 애자일의 사용자 스토리 기반 요구사항 정의

요구사항이 정의되는 시점에 SI와 애자일의 가장 큰 차이점은 SI는 단편적인 요구사항만 정의되는 경우가 많고 애자일은 스토리 단위로 정의되는 것이다. 스토리 단위로 정의하는 것의 장점은 고객이 얘기하지 않아도 스토리 전개 상 필요한 것들이 한 눈에 들어오고 설사 얘기되지 않은 기능들도 찾아낼 수 있는데 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