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7월 11일 월요일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의 기본 사상


애자일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애자일 개발 방식을 지원하는 개발 도구가 많이 나오고 있다 아틀라시안(Atlassian), 액소소프트(Axosoft) 등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도구는 코드에 나타난 오류나 작업량을 지속적으로 추적할 수 있게 해주고 개발 진행 상황을 체계적이고 자세하게 알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개발에 필요한 사항을 공유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용자와 개발자 간의 간극은 쉽게 줄어들지 않는다.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은 사용자와 개발자 간 생각의 차이를 없애주는 것에 가장 큰 목적이 있다(그림2).

<그림2>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의 목적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소프트웨어를 다르게 생각하면 안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다. 공감대가 형성한 후 공감대를 실체화 하면서 사용자 스토리(User Story)를 만든다(그림3).

<그림3>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 프로세스의 예

사용자 스토리의 관점은 개발자가 아닌 사용자 관점이다. 따라서, 애자일도 마찬가지지만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사용자가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사용자가 없는 상태에서 사용자 스토리를 작성하는 것은 기존 SI 개발 방식과 크게 차이가 없다고 봐야 한다. 사용자를 사용자 스토리 워크샵에 참여시키고 사용자가 가지고 있는 생각을 좀더 많이 알아내기 위해서는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티밍이 필요하다.